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속보] 중도일보 선거 여론조사 조작·왜곡 의혹 큰 ‘파장’…선관위, 언론사 대표 선거법 위반 혐의 조사

기사승인 2021.10.21  14:3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선거여론조사 원자료 분석 결과 혐의 내용 확인…선관위, 내달 고발 여부 결정 전망

   
▲ 제이비플러스 홈페이지 화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중도일보가 자회사에 의뢰해 실시한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여론조사의 로우 데이터(원자료)에 대한 분석 결과 데이터 조작 왜곡 혐의(관련기사 본보 9월 17일, 9월 27일 단독보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져 큰 파장이 예상된다.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이와 관련, 최근 중도일보와, 자회사 제이비플러스의 대표를 겸하고 있는 김모씨를 상대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내용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선관위는 조만간 이번 선거여론조사 조작 왜곡 혐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다음달 초 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경찰 고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선관위는 시민 제보를 받고 지난 달 14일 중도일보 여론조사전문 자회사 제이비플러스를 방문해 8월말 실시한 내년 대통령선거, 대전시·충남도·세종시·충북도 시·도지사와 교육감 지방선거 여론조사의 로우 데이터를 확보했으며, 제이비플러스 여론조사 담당자로서 선관위 자료 확보 과정에 입회했던  A씨가 다음 날 오전 회사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되면서 선관위 조사 결과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선관위는 이번 여론조사 로우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여론조사 샘플 수 조작 여부 ▲가중치 적용 문제 등을 집중 조사한 결과 혐의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선관위는 중도일보 대표로서 제이비플러스 대표를 겸하고 있는 김씨와, 회사 간부 직원 등을 상대로 이번 선거여론조사 조작 왜곡을 지시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찰 수사의뢰를 통해 의혹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이비플러스의 선거여론조사 조작 왜곡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중도일보가 의뢰해 실시하는 선거여론조사 등 각종 여론조사에 대한 신뢰도 추락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제이비플러스가 중도일보 자회사라는 지위로 지방자치단체들로부터 상당액의 예산을 받고 실시하는 공무원 친절도 등 각종 여론 조사에 대해서도 신뢰도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에서 큰 논란이 일고 있는 중도일보의  선거 여론조사는 다른 시·도지사와 교육감 선거 여론조사 항목에서는 후보자들에 대해 가나다 순으로 번호를 부여하고 로테이션(순환) 조사한 반면 대전시장 선거 여론조사 항목은 허태정 시장을 1번에 두고 로테이션 조사, 배경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이번 선거 여론조사의 일부 지역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적합도 조사 항목에서는 유력 출마 예상자들이 아예 조사 대상에서 빠져 중도일보에 항의하는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았으며 내년 대통령선거 적합도 조사 항목에서는 ‘홍준표’를 ‘홍문표’로 오기하는 바람에 공표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돼 조사 신뢰도 불신을 자초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선형 기자 shl034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세종·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선택2020

1 2
set_new_S1N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