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복기왕 예비후보, 2차 추경과 재난극복소득 도입 제안

기사승인 2020.03.19  07:35:01

공유
default_news_ad1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아산갑 예비후보는 코로나 19 추경이 18일 국회를 통과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2008년 금융위기 때의 28조 4천억원의 추경에 비하면 충분하지 못해  비상한 경제상황을 타개하기에는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복기왕 예비후보는 현 상황은 전례 없는 상황이자 비상상황으로 특단의 파격적 대책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중앙정부에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한 2차 추경 편성과 충남도와 도내 모두 지방정부에는 재난극복소득을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복기왕 후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시민들에게 직접 천 달러, 약 120만원 이상의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것을 소개하면서 2차 추경에는 적극적인 경기부양책과 더불어 재난기본소득을 통한 소비 진작과 내수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충남도와 충남의 15개 시·군 지방정부 모두가 재난극복소득이든 어떤 명칭에 구애 받지 않고 직접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복기왕 후보는 지방정부의 재난극복소득 도입 사례로 전주시와 서울시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충남의 모든 지방정부가 재난극복소득 정책을 추진한다면 경제적 혜택 대상도 크게 확대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복기왕 후보는 이번 추경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전하면서 전례없는 상황에는 파격적 대책이, 비상한 상황에는 특단의 대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희 기자 shl034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세종·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선택2020

1 2
set_new_S1N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